어느 아내의 합리적인 의심 > 오늘의 유머

본문 바로가기

사이트 내 전체검색

오늘의 유머

어느 아내의 합리적인 의심

페이지 정보

최고관리자 20-11-07 18:44 조회 573회 댓글 0건

본문

40대 중반 제 또래 남자분이 제 시집을 사서 아내에게 선물로 드렸더니 아내분이 대뜸 그러시더랍니다. 너 바람 났냐고. 남편분, 아니아니 그게 아니고 그게 시인 응원하려고 책 한권 샀고 읽어보라고 주는 거라고 하셨다네요.


아내분 말씀이 걸작입니다. 아니 이 새끼가 이제 남자를 좋아하는 거냐고. 


아니아니 그게 아니고요, 아내분, 잠깐만요, 설마 그렇겠습니까. 다 그렇게 지지고볶고 사는 것이지요. 팔자에도 없는 시집도 한권 읽어보시고요, 두 분 연애시절도 다시 느껴 보시고요.


우리는 누구나 타인에게, 시집 속의 한 페이지 종이처럼 간절하게 매달려 있는 한 잎 나뭇잎 같은 존재이니까요.


하와와, 만추입니다.
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게시물 검색
전체 9건 1 페이지
Copyright © GOBUGI.COM., All rights reserved.